180114 일상적인 일상에 대하여


출장지에서 생긴 일.

- 막바지 한달간 야근 매달려가며 준비해갔던 일은 기대이상으로 잘 마무리  
- 면세점에서 산 (사고 싶던건 마지막까지 품절이 안풀려서 차선책으로 샀지만 너무 맘에 들었던) 귀걸이 하루 차고 다음날 분실
- 한동안 잠잠하던 허리 다시 나감
- 돌아오는 비행기에서 자느라 술도 홍삼도 못삼 (밥도 한끼 거르고 13시간 중 11시간을 잤던듯-그래서 한국 오자마자 시차적응 완료) 

뭔가 더 적고 싶어서 곰곰히 생각해봤는데, 엄청난 상호작용들이 있었지만 저 외에 별 일은 없었다.
이번 출장에 대해 워낙 얘기가 많았던지라 걱정했던 것보다 훨씬 덜 힘들었고, 
개인적으로도 회사 입장에서도 좋은 성과를 올리고 온 출장이었다. 
생각보다 술도 많이 안먹었고! (중반에 생리 터져서 힘들었다)
다음 주에는 꼭 하루 연차 써야지! 데이트 할거다. 영화도 보고 술도 먹고.

ps. 혼술하는 것도 좋아해서 나는 그냥 술을 좋아하는 사람인가 싶었는데, 역시 같이 먹는 사람이 노잼이면 아무리 비싸고 좋은 술도 맛이 없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